전체메뉴
해남 농산물 수도권 판매 날개 달았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등 7개 기관·단체 공급·유통 협약
강서지사 절임배추 공장 등 견학···배추·고구마 판매 대폭 확대
2022년 07월 20일(수) 19:00
해남군이 서울 도매시장을 통한 해남 농산물 판매 촉진에 본격 나서고 있다.

해남군은 최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강서지사 이니세 지사장을 비롯한 강서시장 관계자들이 해남군의 마늘, 절임배추, 고구마 등 주요 품목 생산·가공 현장을 방문했다고 20일 밝혔다.

해남군과 해남군 품목별생산자단체협의회,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등 7개 기관·단체는 지난달 16일 도농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서울 도매시장을 통한 해남 농산물 공급·유통 확대를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번 현장 견학은 도·농 상생 시범사업으로 진행할 마늘과 절임배추의 본격적인 판매에 앞서 현장을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옥천농협 깐마늘 공장과 북평면 소재 절임배추가공공장, 화산면 소재 고구마 밭 견학 등을 실시했다.

해남군은 업무협약 실행을 위해 이달부터 협약기관 실무책임자로 실무위원회를 구성, 협약 상황을 지속 관리하고 있다.

올해 서울 강서시장과 시범사업을 통해 50억여원의 농산물 판매를 예상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배추, 양파, 고구마 등 품목과 판매량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현장 방문에 참여한 이니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강서지사장은 “대한민국 최대 경작지를 보유한 해남군과의 업무협약으로 다양하고 우수한 해남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가 서로 만족할 수 있는 결과를 이끌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