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난해 4만7000명 전남 귀농·귀촌…고령화율 1.3%P 낮췄다
한은 광주전남본부, 고령화율 완화 효과 자체 분석
지난해 귀농·귀촌인 30대 이하 비중 41.6% 최다
7만6000명 향촌…4년만에 향도 인구 4000명 앞질러
“6차산업 육성·청년 귀농 지원으로 지방소멸 막아야”
2022년 07월 18일(월) 17:40
■전남 귀농·귀촌의 고령화율 완화 효과<자료:한은 광주전남본부>
지난해 4만7000명이 전남에 귀농·귀촌하면서 지역 고령화율을 1.3%포인트 낮추는 효과를 거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남 귀농·귀촌인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전남 향촌 인구는 4년 만에 향도 인구를 앞질렀다.

이같은 내용은 김미주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과장과 김지은 조사역이 18일 발표한 ‘전남지역 귀농·귀촌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담겼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남 고령화율은 24.3%로, 귀농·귀촌이 없었다고 가정해 산출한 추정 고령화율(25.6%)보다 1.3%포인트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과장은 귀농·귀촌이 고령화율 완화에 미치는 효과를 처음으로 자체 분석해 발표했다. 고령화율은 총인구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자가 차지하는 비중을 말한다.

단 귀농·귀촌했다가 다른 지역으로 떠난(전출) 인구와 사망 인구는 산출 과정에서 포함되지 않았다.

전남지역 고령화율은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지만 귀농·귀촌 인구가 늘어난 덕분에 증가 폭을 완화했다는 게 한은 측 설명이다.

예를 들어 귀농·귀촌인 관련 통계가 본격 집계된 지난 2013년에는 전남 고령화율을 0.3%포인트 낮춘 것으로 추정됐으나 2016년에는 0.5%포인트, 지난해 1.3%포인트 등으로 감소 폭이 증대했다.

게다가 전남지역 귀농·귀촌인 중 30대 이하 비중은 지난해 기준 41.6%로, 각 연령대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전남 전체 농·어가 30대 이하 비중(12.5%)의 3배 넘는 수준이다.

지난해 전남 귀농·귀촌인의 고령화율은 14.3%로, 전년보다 0.1%포인트 감소했다. 귀농·귀촌인 고령화율이 반락한 건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13년(10.0%) 이후 처음이다.

■전남 향촌 및 향도 추이<자료:한은 광주전남본부>
최근 10년간 전남에 매년 4만명 정도가 귀농·귀촌·귀어하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향촌 인구가 4년 만에 향도 인구를 역전했다. 향도 인구는 전남 농촌(읍·면)에서 도시(동·洞)로 이동한 사람을 말한다.

지난해 전남으로 들어온 향촌 인구는 7만5918명으로, 향도 인구(7만1816명)를 4102명 앞질렀다.

향촌 인구가 향도 인구를 초과한 건 지난 2017년(399명↑) 이후 4년 만이다.

지난해 전남 귀농·귀촌인은 전년보다 11.2%(4702명) 많은 4만6563명으로 집계됐다. 전국 귀농·귀촌인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9.0%이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 귀농·귀촌인 비중은 31.6%(16만3000명)로 압도적으로 많다.

보고서에서는 “귀농·귀촌을 통한 인구 유입은 지역민의 순유출을 축소하는 데 이바지했다”며 “청년층의 장기 정착을 통해 출생아 수 증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남은 2017년부터 지방소멸 위험단계에 진입했으며, 지난해 10월 전남 16개 시·군이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됐다.

김미주 과장은 “지자체 등에서 다양한 귀농·귀촌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으나 전남 귀농·귀촌 특징을 반영해 정책을 보다 내실화하고 적극적으로 홍보할 필요가 있다”며 “귀농인이 농촌 융복합산업(6차 산업)화 성공 등을 통해 수익 증대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