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익산시,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확대
본인부담금 첫째아이 70%로
둘째 아이부터는 전액 지원
다자녀가정 기준 범위도 늘려
2022년 04월 26일(화) 18:45
익산시가 부모들의 양육 부담 완화를 위해 아이돌봄서비스 지원을 확대한다.

익산시는 맞벌이 등 양육 공백이 발생한 가정에 지원하던 아이돌봄서비스 본인부담금을 첫째아이는 기존 50%에서 70%로, 둘째아이 이상은 70%에서 전액 지원으로 확대한다.

소득 유형에 따라 본인부담금이 월 최대 73만8000원까지 확대된다.

시는 전국 최초로 결혼이민자 가정은 양육 공백 여부와 상관없이 아이돌봄서비스 본인부담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한국어가 서툰 결혼이민자들의 출산과 양육을 돕고 육아 정보를 전달해 다문화가정의 안정을 도모한다.

이 밖에도 정부 지원 기준인 다자녀가정에 대한 범위가 확대돼 기존 12세 이하 아동 3명에서 36개월 이하 아동 1명을 포함한 12세 이하 아동 2명 이상을 양육하는 가정으로 확대된다.

지원을 희망하는 가정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가능하다.

이용자는 이용료를 결제하고 서비스를 이용한 후 익월 20일께 지역화폐인 다이로움으로 지원금을 환급받게 된다.

아이돌봄서비스는 맞벌이 등으로 양육 공백이 발생한 가정에 아이돌보미가 직접 방문하여 1대 1로 돌봄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 서비스는 생후 3개월 이상 12세 이하 아동이 해당되며 영아 돌봄과 관련된 종일제와 임시보육 및 등·하원을 돕는 시간제로 나눠 운영되고 있다.

익산시 관계자는 “아이돌봄서비스 확대 지원이 아동을 양육하는 부모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안심하고 아이를 키울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유정영 기자 yj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