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산구 유튜브, 새벽부터 한밤까지 방역 최전선서 싸우는 공무원들 ‘눈길’
‘나도 공무원이다’
감염병 대응 업무편 ‘눈길’
땀과 진심 담긴 지원 업무 소개
2022년 01월 20일(목) 00:45
광산구 ‘나도 공무원이다’ 감염병 대응 업무편 영상 마중그림.
이른 아침부터 늦은 저녁까지 일하며, 주말과 공휴일에도 ‘비상근무’를 마다하지 않는 이들이 있다.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 있는 공직자들이다.

광산구는 공식 유튜브(YouTube) 채널 ‘광산보쇼’를 통해 ‘나도 공무원이다-감염병 대응 업무편’을 공개했다.

‘나도 공무원이다’는 시민 행복을 위해 땀 흘리는 공무원의 숨은 이야기를 소개하는 광산구의 대표 콘텐츠다. 이번 영상은 광산구 감염병 대응지원단의 자가격리 지원 업무 현장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감염병 대응지원단의 하루는 확진자, 백신 접종자, 자가격리자 등 전체 현황을 취합하고, 데이터를 조사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를 바탕으로 자가격리 통지서를 발송하고, 지원 물품을 전달하는 일을 분담한다.

끝날 듯 끝나지 않고 있는 코로나19로 지금도 수십, 수백 명씩 자가격리자가 쏟아지고, 하루에 보내는 자가격리 통지서도 많을 때는 600~700건에 달한다.

영상은 자가격리 지원 물품 배송에 나선 공무원을 밀착 동행한다. ‘신속 정확’ 배달은 기본. 자가격리로 인한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해 복장까지 신경 쓰는 공무원의 마음 씀을 엿볼 수 있다.

“답답하시더라도 격리하는 동안 잘 참고, 방역수칙도 꼭 지켜주세요.”

새벽에 일을 시작해 깜깜한 밤에서야 퇴근하기 일쑤다. 방역 현장을 지키는 공무원에겐 ‘칼퇴’는 먼 얘기가 된 지 오래다. 그래도 지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것은 “언젠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 때문이다.

영상을 통해 전해진 모습에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힘내세요” 등 시민의 응원 댓글도 이어지고 있다.

광산구 관계자는 19일 “이번 영상이 자가격리 지원 업무에 대한 이해뿐만 아니라 방역현장을 지키는 직원들의 노력과 마음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승렬 기자 srcho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