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자리·부동산·건강·세금’…빅데이터로 본 세대별 이슈
국민권익위원회 2021년 민원동향 발표
1465만26건 접수…전년 대비 20.7% ↑
2022년 01월 15일(토) 16:55
빅데이터로 본 2021년 주요 민원핵심어.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빅데이터로 본 지난해 이슈는 20대 ‘일자리’, 30대 ‘부동산’, 40대 ‘건강’, 50대 이상 ‘세금’이었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가 지난 1년간 수집된 민원 빅데이터(Big-Data)를 분석한 ‘2021년 민원동향’을 발표했다.

국민신문고 및 지자체 민원창구 등을 통해 접수된 민원 빅데이터를 보면 2021년 민원 발생량은 총 1465만26건으로 저년(1214만2121건) 대비 20.7% 증가했다.

2021년 민원의 주요 핵심어는 국민지원금 이의신청, 마스크, 방역 등 ‘코로나19’ 관련됐고 또 교통 인프라, 광역교통대책 수립 등 ‘교통환경 개선’과 관련된 단어도 상당수 등장했다.

세대별로 보면 20대에서는 회사, 출근, 급여 등 ‘일자리’와 관련된 핵심어가 다수 나타났다.

30대 이상에서는 아파트, 주택, 분양, 전세 등 ‘부동산’이 높은 비중을 보였다.

40대 이상에서는 ‘건강’과 ‘자녀 학습’, ‘세금’과 관련된 핵심어가 눈에 띄었다.

시기별로는 학교 신설 요청 등 민원이 증가한 9월에 149만4631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연령별로는 30대(37.8%), 40대(30.3%), 50대(16.0%) 순이었다. 전년도와 비교하면 60대 이상 남성(107.6%)과 20대 남성(65.6%)의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지역별로는 경기(43.6%), 서울(15.9%), 인천(7.9%), 부산(4.4%), 대구(4.3%) 순이었고, 인구수를 고려하면 경기, 인천, 대전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더 많은 민원이 발생했다.

분야별로는 서부권광역급행철도(GTX-D) 역사 및 노선 확정 요청 등 교통 분야가 가장 많이 108.0% 늘면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또 교통(108.0%), 법무(105.4%), 도시(72.8%) 분야의 민원이 증가했다. 반면 체육(32.2%), 노동(29.0%), 주택건축(25.6%) 분야는 감소세를 보였다.

기관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앙행정기관(92.1%), 지방자치단체(6.2%)와 관련한 민원은 증가했고, 교육청(3.9%), 공공기관 등(21.1%)은 감소했다.

중앙행정기관 중에서는 세계문화유산 인근 열병합발전소 및 폐기물처리시설 건축 관련 민원 등 문화재청과 관련해 2만9989건이 발생, 전년 대비 10배 증가했다.

질병관리청, 국토교통부도 2배 이상 증가했다.

지자체 중에서는 대구시가 LNG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반대 등 총 7만8365건이 발생해 전년 대비 가장 많은 3.2배 증가폭을 보였다.

대구교육청도 통학구역 조정 요청 등 총 6418건이 발생하면서 교육청 중 가장 많이 증가(2.7배)했다. 전남교육청, 충남교육청, 광주교육청도 2배 이상 민원이 늘었다.

한편 2021년 동향을 비롯한 각종 민원분석자료는 ‘한눈에 보는 민원 빅데이터(bigdata.epeople.go.kr)’ 누리집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