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시, 청년일자리사업 근로자 30명 정규직 전환
2022년 01월 09일(일) 20:35
광양시가 지난해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 결과 43개 기업의 청년근로자 47명 중 30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광양시에 따르면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은 지역 내 미취업 청년들의 취업 연계 지원사업으로, 시는 지역 스마트 제조기업 청년 일자리 사업 외 4개 사업에 총 13억3000만 원을 들여 청년 취업을 연계했다.

4차산업 기반 지역 스마트 제조기업 청년 일자리 사업에 12명, 광양시 주력산업 전문인력을 지원하는 청년 일자리 사업에 35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 가운데 30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돼 일을 지속할 수 있게 됐다.

문병주 광양시 투자일자리과장은 “청년 일자리 사업 참여 청년근로자 30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돼 구인·구직난에 시달리는 지역 내 기업과 청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었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이달 내 청년 일자리 사업 참여기업과 청년근로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