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군, 신기마을 개조·수출가공센터 ‘농산어촌 유토피아 시범사업’ 선정
3년간 60억 투입
2022년 01월 06일(목) 00:15
진도군청
2022년도 농산어촌 유토피아 시범사업에 군내면 신기마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과 지역특화 수출가공센터가 최종 확정됐다.

이 사업은 신기항 어촌뉴딜300사업 등 이미 확정된 기본모델 사업과 연계한 패키지 지원사업으로 3년간 60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안전·재해방지시설 등 생활 인프라 확충을 비롯해 주거환경 개선사업과 지역 농수산물 생산·가공·유통 등 지역특화산업 개발·육성을 활발하게 추진한다.

진도군 관계자는 “한 달 살기 프로그램을 통해 15명이 신기리로 이주하는 등 귀어·귀촌이 매우 활발하다”며 “시범사업으로 이주 가구에 대한 일자리 제공, 주거환경 개선 등을 통해 활발한 인구 유입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진도=박현영 기자 h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