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선진국은 자신의 문제를 문제로 삼는다-김재인 경희대 비교문화연구소 교수
2021년 12월 07일(화) 06:00
‘엔텔레케이아’(entelecheia)라는 용어가 있다. 우리말로 하면 ‘완성태’(完成態) 정도로 번역할 수 있을까. 고대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가 만든 말로 알려져 있다. ‘목적’이나 ‘끝’을 뜻하는 ‘텔로스’(telos)에 ‘안’을 뜻하는 엔(en)이 결합한 말인데 ‘끝 혹은 목표에 도달했다’는 뜻이다.

스승 플라톤이 기하학을 모델로 철학을 했다면, 아리스토텔레스는 생물학을 모델로 삼았다. 엔텔레케이아는 생물의 성체(成體)를 가리키기도 한다. 가령 도토리는 참나무로 다 자라야 그 진짜 모습을 드러내기 때문에, 도토리의 엔텔레케이아는 참나무다. 아기의 엔텔레케이아는 성인이다. 아리스토텔레스 입장에서는 참나무로 성장해야 할 운명인 도토리나, 성인이 되어야 할 아기는 아직 뭔가 부족한 존재다.

한국의 논자 중에는 이런 엔텔레케이아를 염두에 두고 사회 비평을 하는 이들이 많은 듯하다. 대개는 자신의 유학 경험 또는 독서나 미디어를 통해 얻은 정보 등이 원천이다. 흥미로운 건 미국·독일·프랑스·영국 등 선진국의 논의 혹은 사례 중 자신이 다루고 있는 사안에 맞는 것을 적절하게 끌어오고 조합해서 엔텔레케이아로 예시한다는 점이다. 흔히 독일식 선거제도, 프랑스의 주거 정책, 영국의 주치의 제도, 네덜란드의 비정규직 노동 정책 등 ‘우수한’ 사례들이 거론된다.

이와 동시에 많은 논자들은 한국이 아직 선진국이 아니라거나 선진국이 되려면 아직 멀었다는 논증을 동반하곤 한다. 그 근거로는 선진국의 엔텔레케이아, 즉 완성된 선진국 모습에 도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든다. 그런데 과연 완성된 선진국 같은 게 있긴 한 것일까? 특히 코로나19 발발 이후로 우리가 분명하게 확인하고 깨달은 점이 하나 있다. 그런 건 환상일 뿐이고 몇몇 요소를 갖춘 선진국이 있지만, 이들조차 다른 몇몇 부문은 한참 뒤처져 있다는 사실이다. 모든 부문에서의 선진국, 혹은 선진국의 엔텔레케이아, 선진국의 이데아는 존재하지 않는다. 그런 건 지향이자 목표일 뿐이다.

그렇다면 무엇이 선진국일까? 자신의 문제를 문제로 삼는 사회, 자신의 문제가 인간의 보편적 문제임을 자각하고 해결하려 애쓰는 사회, 남의 문제를 남의 문제로 객관화해서 자기 문제를 풀기 위해 주체적으로 수용하는 사회, 남에게 문제를 문제로 포착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사회, 그런 사회가 선진국이 아닐까.

사실 한국은 수많은 ‘문제’들로 들끓고 있다. 조용할 날이 없고, 도처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문제가 제기된다. 하지만 노동, 여성, 환경, 세대, 기후, 난민, 역사 등의 문제를, ‘수입한 문제’가 아닌 ‘우리 현실의 구체적 문제’로 자각하고 문제시하고 있다는 점은 매우 중요하다. 우리는 지금 우리 문제를 발굴하는 중이다.

역설적이게도 최근까지 한국의 지식인은 서양에서 정립한 문제, 혹은 서양을 거쳐 수입한 문제, 서양에 근접한 비서구권 국가가 문제시한 문제만을 문제로 여겨 왔던 것 같다. 자신이 유학하고 돌아온 본국, 자신이 주로 읽은 언어권, 그곳의 문제만 문제고, 이곳의 구체적 문제는 문제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폄하해 왔던 것도 같다.

미국 유학을 다녀온 경제학자가 한국 경제에는 가장 무지하다고들 한다. 한국이 아닌 미국의 경제 현실을 데이터로 삼았기 때문이다. 모든 문제는 구체적 상황과 맥락 아래 있다. 사람이 문제의 중심에 있기에 구체적 역사와 궤적이 있을 수밖에 없다. 사람의 문제를 풀려면 구체적인 데이터를 통해 문제를 잘 정립해야 한다. 하지만 우리는 지금까지 데이터를 외면한 채, 문제를 위한 문제만 그려 보려 했던 건 아닐까? 허망하게도 말이다.

이미 있어서 가져와 쓸 문제틀이란 없다. 우리 문제에 가져다 쓸 방법론이란 없다. 문제는 설정하는 자에 따라 모두 다를 수밖에 없고, 방법은 해결을 위한 노력의 흔적일 뿐이다. 어디서 가져다 쓸 생각 말고, 직접 발명하라. 본받아야 할 모델 따윈 없다. 직접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 자신이 모델이 되어야 한다. 역사는 흥망성쇠의 궤적으로 가득 차 있다. 영원한 선진국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