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간공원 특례사업 광주 중앙공원 1지구 토지보상 시작
24일부터 계약·보상금 지급
2021년 11월 18일(목) 19:10
중앙공원 1지구.
민간공원 특례사업지인 광주 중앙공원 1지구 토지 보상이 오는 24일부터 본격 시작된다.

광주시는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부와 보상업무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보상업무를 하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부는 2개 감정평가기관에서 평가한 각 평가액의 산술평균값인 5606억원을 보상액으로 확정하고 지난달 18일 토지 소유자에게 보상 협의 요청을 했다.

현재는 토지 소유자에게 계약 방법, 계약 시 필요한 서류, 서면 이의신청 방법 등 준비사항을 안내하고 있으며, 24일부터 보상 계약 및 보상금 지급을 진행한다.

민간공원 사업 추진자는 시 금고에 예치한 3269억원에 더해 19일 손실보상 잔금 2337억원을 추가 입금할 계획이다. 광주 민간공원 사업은 9개 공원(10개 사업지구)에서 진행 중이다.

마륵·봉산·신용·운암산 4개 공원은 사유지 72만8000㎡에 대한 보상을 마무리하고 소유권을 시로 이전했다. 일곡·수랑·중앙2·송암 4곳은 내년 상반기까지 보상을 완료할 예정이다. 중외·중앙1지구는 보상 절차가 진행 중이며 내년까지는 보상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종호 광주시 공원녹지과장은 18일 “보상이 완료된 공원에 대해서는 공원별로 순차적으로 수목을 식재해 생태 숲을 복원하고, 파고라 등 편익 시설을 설치하며, 도로로 단절된 공원에 보행육교를 건설해 산책로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