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장동 몸통은 野” … 이재명, 국감 정면돌파
“이익 환수는 내가 설계·이익 몰빵 국민의힘 설계”
각종 의혹에 명쾌한 해명…불확실성 사실상 해소
2021년 10월 18일(월) 19:0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정면돌파’하며 불확실성 해소에 나섰다. 특히 민주당 일각에서도 야당의 집중 공격을 피하기 위해 이 후보에게 경기지사직 사퇴를 권유했지만 이 후보는 국정감사를 통해 자신을 향하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해 특유의 명쾌한 화법을 앞세워 해명했다.

<관련기사 4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이 후보에 대한 집중 공격이 쏟아졌다.하지만 이 후보는 이날 국감을 통해서 대장동 의혹의 본질과 책임이 ‘경기지사’가 아닌 ‘비리 세력’에게 있다며 화살을 돌렸다.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 “바로 ‘그분’을 찾아야 하는데, 그분은 돈을 나눠 가진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이다”면서 “개발과 관련된 부정·비리가 너무 많은데 그 뒤에는 대개 정치·관료 세력이 있다”고 주장했다.또 “돈 사용처를 찾아보니 50억원을 받은 사람은 국민의힘 국회의원(곽상도) 아들, 고문료 받은 사람은 전 원내대표(원유철) 부인, 국민의힘이 추천한 특검(박영수) 등인데 그분에 대해서 충분히, 엄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등 야권이 집중 공세를 퍼붓자 “대장동 게이트는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제가 만약 화천대유 주인이고 돈을 가지고 있다면 길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는 한푼도 줄 수 없는것 아니냐”고 받아치기도 했다.

또한 대장동 의혹이 토건세력 배제가 핵심이다고 강조했다.이 후보는 “토건세력 배제가 이재명 시장의 방침이었기 때문에 자기들은 뒤에 철저히 숨었다고 한다”며 민주당 민형배 의원의 “도둑설계에 관여한 바 있느냐”는 질의에 답했다.또 “3중 장막 뒤에 숨었는데, 첫 번째로는 은행 뒤에 숨었고 그 다음에 SK 뒤에, 그 안에서도 특정금전신탁이라고 하는 것 안에 숨었다”면서 “이익을 다 국민의힘 관련자들이 가졌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초과이익환수 조항 누락에 대해서도 국정감사를 통해 설명을 이어갔다.이 후보는 “공모 자체가 소위 청약이고, 응한 것이 소위 법적으로 따지면 낙약인데 이 상태에서 집을 5억에 내놓고 사겠다는 한 사람한테 집값이 올랐으니 나눠 가지라고 하면 사리에도 맞지 않는다. 소송했을 것”이라면서 “제가 최종적으로, 정치적으로 잘못해서 부족한 것은 맞다. 100% 환수했으면 좋았을텐데, 역량 부족으로 못 한 점에 대해서는 국민들께 다시 한번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 이 지사는 “시 주도의 개발을 하되 해당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방식을 검토했던 것”이라며 “시장 선거를 할 때는 LH가 공공개발을 행정절차에 의해 시행하고 있어서 사실상 민간개발 하는 것이 불가능했다”고 부연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 대한 질의도 이어졌다.이 후보는 “‘좌(左) 진상(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 우(右) 동규’라는 말이 경기도에 돌아다닌다”는 질문을 받고는 “제가 정말 가까이하는 참모는 그 ‘동규’(유동규)로 표현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유동규 전 본부장의 자신의 측근이라는 야당의 공세에 선을 그었다.

이 지사는 측근인 정모 전 성남시·경기도 정책실장이 대장동 사업 등에 연루 정황이 나오면 대선 후보에서 사퇴할 것이냐는 질문엔 “(고발사주 의혹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이 문제 되면 국민의힘은 사퇴시킬 것이지 먼저 답해주시면 저도 답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