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갈수록 교묘해지는 피싱 범죄…다음 중 보이스피싱 문자는?
전남경찰청 국감에서 질의
진짜·가짜 구별하기 어려워
범죄 예방 적극적 대처 필요
2021년 10월 17일(일) 21:50
“어떤 게 보이스피싱 문자일까요, 구분하실 수 있겠습니까?” 지난 15일 전남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감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서울 중랑구갑) 의원이 3개의 문자메시지를 대형 화면에 띄우며 물었다. 김재규 전남경찰청장은 “3개 다”라고 했고 조만형 전남도자치경찰위원장은 “모르겠다는 게 답일 것 같다”고 했다.

서 의원은 앞선 질의에서 김 청장 답변을 기억해내며 재차 물었다. 앞서 서 의원이 노인들 보이스피싱·스미싱 예방 대책에 대한 다른 의원 질의를 이어받아 “피해당하지 않는 요령이 뭐냐”고 묻자, 김 청장은 “피해 당하지 않도록 어르신들께 요령을 자꾸 교육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었다.

“아까 할머니 할아버지 잘 교육시키면 된다는 식으로 답변하셨잖아요?”

서 의원은 이어 “할아버지, 할머니만 속을것 같은가요?”, “안낚일 재주가 없습니다,지금 안 속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질의를 이어갔다.

서 의원은 “첫 번째 문자(①)만 금융기관에서 보낸 진짜 메시지”라고 했다. 나머지는 다 (해당 메시지 내 문자를) 누르는 순간, 원격제어장치가 깔리게 된다는 게 서 의원 설명이다.

서 의원은 다시 3개의 문자 메시지를 화면에 띄웠다. 코로나 백신 예약 문자, 행정안전부의 국민지원금 신청현황, 건강검진 진단결과 등이 적힌 문자였다. “3개 중 어떤 게 진짜 같은가요”라고 묻더니 “전부 다 사기 문자”라고 했다.

“왜 그런가 봤더니 인터넷주소가 다르고, 행안부는 지원금 신청 안내 문자를 안보낸다”고 했다. 서 의원은 “빠져나갈 방법이 없어요”라며 “자꾸 교육하는 정도로는 안된다, 첨단으로 달리고 있는 범죄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 방안을 찾아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올들어 8월까지 전남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자는 464명. 50대가 153명으로 가장 많고 40대(130명), 60대(73명) 등이었지만 20대(48명), 30대(42명) 피해자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들이 보이스피싱 범죄자들에게 당한 피해금액도 149억으로 전년도(66억)에 견줘 2배 이상 늘었다.

서 의원은 “현재 휴대전화 제조 단계부터 원격제어장치 설치를 막아달라고 경찰에서 요구하고 있는 단계”라며 “지역 특성상 중장년층 피해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고령층에 대한 맞춤형 피해방지 활동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