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경선 대세론 지속 반전은 없었다
2021년 09월 27일(월) 01:0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 지사가 어제 전북 지역 경선에서 과반이 넘는 득표율로 1위를 기록했다. 이 지사는 이날 열린 민주당 전북 경선에서 총 2만2276표를 얻어 54.55%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38.48%를 득표에 2위에 그쳤다.

누적 득표율을 보면 이 지사는 34만1858표로 53.01%의 득표율을 기록, 이 전 대표(22만2353표·34.48%)와 20% 가까이 격차를 벌렸다. 여기에 서울·경기 등 남은 지역 역시 이 지사에게 유리할 것으로 예상돼 ‘이재명 대세론’이 굳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에 앞서 이 전 대표는 광주·전남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해 첫 승을 거두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다’고 소감을 밝혔지만 그 ‘희망의 불씨’는 고작 하루 만에 사그라들고 말았다.

호남 출신인 이낙연 후보의 전북 경선 패인은 무엇이었을까. 우선 전북의 표심은 상대적으로 광주·전남 지역과는 결이 다르다는 점이 지적된다. 여기에 후보에서 사퇴한 전북 출신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지지하던 의원들이 이재명 후보 캠프에 합류한 것도 다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대장동 개발 의혹’의 경우 민주당 내 지지지들 사이에서는 오히려 결집의 계기로 작용했을 수도 있다.

어찌 됐든 민주당 경선 최대 승부처로 꼽혔던 ‘호남 대전’ 2차전에서 이 지사가 승리함으로써 결선투표 없는 본선 직행 가능성이 더욱 커진 상황이다. 게다가 김두관 후보도 전북 지역 경선 결과 발표 직후 후보직 사퇴를 밝히며 이재명 후보를 공개지지, ‘대세론’에 더욱 힘이 실릴 전망이다.

따라서 이제 앞으로 남은 경선 과정에서는 이낙연 후보의 반전 여부보다는 ‘정권 재창출이냐 정권 교체냐’에 급격히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그 과정에서 정권 재창출의 관건은 대장동 개발 의혹 해소와 ‘원팀 경선’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