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읍시 반려동물 사료산업 집중 육성
건초·주사료·간식 등 개발·판매
청아농장 시범 농가 선정
생산시설·제품개발 컨설팅 지원
2021년 09월 26일(일) 22:30
청아농장 직원들이 애완동물을 위한 국내산 건초 포장 작업을 하고 있다. <정읍시 제공>
정읍시가 최근 반려동물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펫푸드(Pet Food) 산업 연구·육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정읍시에 따르면 정읍에 살고 있는 반려동물 수는 약 2만7000여 마리로 추정되고, 사료 시장 규모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국내 펫푸드 시장 규모는 1조3000억원에 도달하는 등 매년 10%씩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정읍시는 고품질 사료 생산 전문가공업체 육성을 목표로 ‘청아농장’을 시범 농가로 선정하고 생산·가공시설과 제품개발 컨설팅을 지원했다.

청아농장은 애완동물 가운데 토끼와 기니피그를 주 타깃으로 국내산 건초(티모시,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등), 주사료(펠렛, 트리멜로), 간식(건과일, 건야채, 씨앗 등) 등 다양한 제품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기존의 수입 제품이 주를 이루던 건초와 사료 시장에서 원료부터 가공까지 국내에서 직접 생산함으로써 반려동물 주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사료작물 생산을 위한 하우스와 저온저장고 지원을 통해 건초생산량이 약 2배가량 늘었으며, 장기 저장이 가능해지면서 수입 제품과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됐다.

청아농장은 지난해 4억7000여만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발전을 거듭해 올해는 20% 매출 증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하는 국내 반려동물 시장의 변화에 맞춰 앞으로 새로운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역 농업경쟁력을 높이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읍=박기섭 기자·전북취재본부장 parkks@kwang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