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4경기 7홈런 ‘펑펑’… 반전의 7월
부상 브룩스 한 달만에 선발
타선 복귀 최형우 연패 끊어
김호령 3경기 연속 홈런포
2021년 07월 05일(월) 22:00
지난주 3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한 KIA 김호령. [KIA 타이거즈 제공]
‘부상병동’·‘장타 부재’라는 숙제를 풀자 3연승이 찾아왔다.

KIA 타이거즈가 악몽의 6월을 뒤로하고 3연승으로 7월을 열었다. KIA는 지난 6월 29일 NC와의 홈경기에서 3-7 역전패를 당하며 최근 5연패, NC전 6연패에 빠졌다.

지난 30일 경기가 비로 경기가 취소되면서 KIA의 6월은 6승 17패(승률 0.261)의 처참한 성적으로 마무리됐다. 하지만 KIA는 7월 시작과 함께 3경기에서 3승을 수확했다.

KIA 부진의 원인 중 하나였던 ‘부상’ 변수에 변화가 있었다.

팔꿈치 통증으로 빠졌던 브룩스가 1일 NC를 상대로 한 달 만에 마운드에 올랐고, 햄스트링 부상에서 벗어난 최형우도 이날 다시 타석에 섰다.

팀의 에이스와 중심타자가 동시에 가세하면서 KIA는 이날 6-3 승리를 거두고, 연패를 끊었다.

‘60구’를 예고했었던 브룩스가 54구로 4회를 1실점으로 막으면서 마운드에 힘을 실었고, 최형우도 멀티히트로 3타점을 만들면서 승리에 기여했다.

부진과 허리 통증으로 2군에서 재정비 시간을 보냈던 터커도 2일 엔트리에 재합류했다. 아직 강렬함은 부족하지만 두 경기에서 각각 2루타와 홈런을 신고하면서 타선에 힘을 보탰다.

팀의 주축 선수들이 돌아오면서 전력 강화에 성공한 KIA는 역시 부진의 주요 원인이었던 ‘장타력’에서도 반전의 한 주를 보냈다.

KIA는 지난주 4경기에서 홈런 7개를 터트렸다. 경기 당 1.75개의 홈런이 나오면서 6경기에서 10홈런(경기 당 평균 1.66개)을 날린 ‘홈런 1위’ SSG에 앞서 주간 홈런 1위 팀이 됐다.

무엇보다 예상치 못한 타순에서 홈런이 터지면서 상대에게는 더 치명적인 ‘한방’이 됐다.

김호령이 NC 루친스키·송명기, 그리고 두산 유희관을 상대로 연달아 담장을 넘기며 3경기 연속 홈런 주인공이 됐다.

김선빈도 루친스키, 송명기를 상대로 두 경기 연속 홈런을 날리며 그라운드를 돌았고, 박찬호도 4일 두산 김민규를 상대로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날리면서 김유신 프로 첫 승 경기의 결승타 주인공이 됐다.

부상·장타 고민이 동시에 풀리면서 바로 3연승을 달린 KIA는 주중 대전으로 가 최하위 한화를 상대하고, 주말에는 안방에서 1위 KT와 맞대결을 한다.

주중 마운드 운영에는 여유가 있다. 5일 예정됐던 월요일 경기가 비로 취소되면서 KIA는 불펜 전력을 비축한 채 새로운 한 주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

또 임기영을 시작으로 브룩스, 이의리가 연달아 출격해 최상의 선발진으로 연승 잇기에 나선다. 임기영은 11일 경기까지 소화하면서 선발진은 안정적으로 운용될 전망이다.

1위 KT전에서는 4·5선발이 출격하는 만큼 뜨거운 방망이와 불펜의 ‘뒷심 싸움’이 중요하다.

올 시즌 KIA는 KT와 9번 만나 2승 7패를 기록했다. 이 중 5경기가 역전패였고, 두 경기에서는 정해영과 박준표의 블론세이브가 남기도 했다.

2승도 쉽지 않았다.

5월 28일 안방에서 열린 KT와의 시즌 4차전에서 KIA는 이창진의 끝내기 땅볼로 7-6 끝내기 승을 거뒀다. KT 입장에서는 유격수 심우준의 수비가 아쉬웠던 끝내기였다. 두 번째 승리가 기록된 6월 23일 원정경기에서도 KIA는 2-1 진땀승을 거뒀다.

본격적인 장마가 찾아오면서 비도 변수다. 선수단 컨디션 관리와 로테이션 운영 등 다양한 계산을 하면서 KIA가 7월 상승세 잇기에 나선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