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 3년 만에 확 달라진 ‘더 뉴 K9’ 공개
2021년 05월 17일(월) 16:50
‘더 뉴 K9’외장 디자인.<기아 제공>
기아는 17일 상품성 개선 모델인 ‘더 뉴 K9’(The new K9)의 외장 디자인을 처음 공개했다.

더 뉴 K9은 2018년 4월 K9 출시 이후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모델로, 국내 자동차시장을 대표하는 대형 럭셔리 세단으로 꼽힌다.

기아는 기존 K9에 세련되고 하이테크한 감성을 더해 한층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더 뉴 K9의 전면은 크기와 너비를 대폭 키운 라디에이터 그릴에 빛이 반사되는 듯한 V 형상의 정교한 크롬 패턴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감성을 구현했다. 가늘면서도 매끄럽게 가로로 확장된 헤드램프를 통해 첨단적인 분위기도 연출했다.

옆면은 균형잡힌 실루엣과 볼륨감 있는 캐릭터 라인으로 중후한 느낌을 살렸고, 뒷부분은 세로형의 램프 그래픽으로 헤드램프의 그래픽과 통일감을 줬다.

또 와이드한 하단 범퍼로 안정감을 주고자 했으며, 번호판을 범퍼로 이동시키고 트림명 부착을 없애 깔끔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