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전선 순천 외곽 우회·지중화해야”
허석 순천시장 노선 변경 요구
“전철화 사업 계획대로 진행땐
도심 3등분…교통·소음 피해”
2021년 02월 24일(수) 18:45
허석 순천시장이 24일 영상브리핑을 통해 광주송정~순천 경전선의 도심 외곽 우회 또는 지중화를 촉구했다. <순천시 제공>
순천시가 도심을 관통하는 경전선 고속전철 노선에 대해 외곽 우회노선 건설과 일부 구간의 철도 지중화를 요구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24일 영상브리핑을 통해 “광주송정∼순천 경전선을 도심 외곽으로 우회하거나 지중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 시장은 “경전선 고속전철화 사업과 순천~목포 간 남해안 철도가 개통되면 부산·광주 등 새로운 관광수요가 창출돼 순천은 명실상부 남해안권의 중심도시로 거듭날 것”이라면서 “하지만 정부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된다면 철도 운행횟수 증가, 고압전철 구조물 설치 등으로 철도망 영향권에 있는 시민 생활에 적지 않은 피해가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순천시에 따르면 정부 계획대로 경전선 전철화 사업이 진행되면 순천시내 평면교차로 10곳에서 하루에 열차가 46차례 지나다니며 30분에 1대 이상의 고속열차가 도심을 관통하게 된다. 기존 6차례 지나던 열차가 30분마다 지나게 될 경우 이로 인한 철도 인접지역 주민들의 소음·분진 피해 발생이 심각할 것으로 우려된다. 열차 통과를 위한 교통정체 및 교통사고 위험성도 높아진다.

또 7m 높이의 고압구조물이 설치되면서 도심 경관을 훼손하고 생태도시를 표방하는 순천시의 브랜드 이미지에도 심각한 타격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허 시장은 대안으로 철도 노선을 도심 외곽으로 우회하는 것과 일부 도심 구간을 지중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벌교역에서 순천시 외곽으로 노선을 우회해 서면을 지나는 전라선에 연결하고, 도심구간 노선을 지중화하면 여러 불편사항을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존 철도노선은 정원, 도로, 주차장 등 도시 기반시설로 활용할 수 있다.

허 시장은 “많은 예산이 소요되더라도 생태수도 순천의 미래발전에 부합하는 장기적 관점에서 노선이 결정돼야 한다”며 “경전선의 시내 구간을 지중화하거나 기존 철도 노선 변경이 수반되지 않은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광주역에서 부산 부전역까지 연결하는 경전선 가운데 1930년 건설 이후 개량되지 않았던 광주∼순천 구간을 전철화하는 사업이다.

122㎞인 광주 송정~순천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1조7703억원이 소요되는데 최근 기획재정부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전철화 사업이 완료되면 5시간 이상 걸렸던 광주~부산 이동시간이 2시간대로 단축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9년 경전선 전철화 사업 예비타당성 재조사에서 순천시의 의견 청취를 하지 않고 경제성을 이유로 순천시 구간은 기존노선을 활용하는 것으로 확정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