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군, 전남도 친환경농업대상 2년 연속 최우수
전국 최대 친환경 인증면적 5458㏊ 달성
2021년 02월 22일(월) 16:02
해남군은 최근 ‘2020 전남도 친환경농업대상’ 시상식에서 2년 연속 최우수기관 표창을 받았다.<해남군 제공>
해남군이 2020년 전남도 친환경농업대상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상사업비 5000만원을 확보했다.

해남군은 2년 연속 친환경농업대상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또 축산분야에서 북평면 김소영 씨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해남군은 지난해 전국 최대 규모인 친환경 인증면적 5458㏊를 달성, 친환경 농업1번지 해남의 위상을 입증했다.

이는 전년대비 116㏊ 증가한 것으로 유기 2508㏊, 무농약이 2949㏊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유기농 면적이 1200㏊에서 2배 이상 증가했고, 벼 이외의 과수, 채소 등 94개 품목이 전체 인증면적의 44%(2448㏊)를 차지하는 등 다양한 품목으로 확대되면서 전체 농업의 질적 도약도 이뤄냈다.

해남군은 올해도 유기농업의 지속적 확산과 인증 품목의 다양화, 지속 가능한 친환경농업 육성을 위해 친환경농업단지 조성사업 등 22개 사업에 16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또 지역 임산부에게 연간 48만원 상당의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하는 꾸러미 사업을 추진하고, 친환경 잡곡 도정시설 기반구축에 7억16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할 예정이다.

무농약 천황대추 생산·유통 기반시설인 친환경과수채소 전문단지 조성사업에도 3억원이 지원된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올해도 유기농 중심의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을 육성하고, 고품질 농산물 생산 기반구축을 통해 지역 농업인의 소득향상과 안전한 먹거리 생산에 노력하다”며 “친환경 농업 1번지 해남의 위상을 지키고 체험·관광과 연계한 유기농업 확산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