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장성 상무대 17명 집단 감염, 광주도 나흘째 두 자릿수 확진
27일 첫 확진자 발생 뒤 16명 추가
광주 골프모임 관련 확진자 8명
2020년 11월 28일(토) 15:20
1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장성군 상무대에 장성보건소 차량이 내부로 진입하고 있다. 상무대에서는 육군포병학교 교육생 장교 확진자와 접촉한 16명 군인이 이날 추가 확진됐다. /연합뉴스
장성 상무대에서 1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졌다.

전남도는 지난 27일부터 28일 오전 10시까지 장성 상무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7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상무대에서 최초 확진된 전남 395번(장성 6번)은 지난 26일 장성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았고, 2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전남 395번 육군 장교 접촉자들에 대한 전수 검사 결과 16명이 추가 확진됐다.

추가 확진된 16명은 국군대전통합병원으로 격리 입원 조치 됐다.

전남 395번은 지난 12∼15일 서울을 다녀온 후 교육을 받기 위해 상무대에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군부대 내 집단발생과 관련해 방역당국은 상무대 식당이용 접촉자 등 800여 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중 291명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28일 오후 2시 현재 전남지역 확진자는 총 417명으로, 이중 지역감염이 366명이다.

전라남도는 국방부 역학조사팀, 질병관리청 즉각대응팀과 공동 역학조사반을 꾸려 확진자의 이동 동선,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광주에서는 27일 하루에만 16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골프모임 관련 확진자는 8명까지 늘었다.

새로 추가된 16명 중 7명이 경기도로 1박 2일 골프 여행을 다녀온 광주 651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3명은 651번과 골프 여행에 동행했고, 3명은 직장동료다.

나머지 한 명은 가족으로 월봉중 학생이다. 월봉중 전수조사 결과 606명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남대병원 관련해 입원환자의 가족도 추가 감염되는 등 4명이 추가 확진됐다.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도 두 명이 학진 됐다.

광주교도소 내 수용자 1명도 확진 판정을 받는 등 광주는 지난 25일 이후 나흘째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