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세계 코로나 백신 41% 임상 3단계…“백신 출시 임박”
2020년 11월 18일(수) 18:30
지난 8개월간 코로나19 관련 임상시험 증가세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41%는 3상 단계에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달 16일 기준 미국 국립보건원(NIH)에 등록된 전체 임상시험 1천544건 중 백신은 107건으로 6.9%, 치료제는 1437건으로 93.1%를 차지했다. 이중 개발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의 비중은 백신 임상이 44건으로 41.1%, 치료제 임상이 433건으로 30.1%였다. 연구 주체별로는 연구자 948건(61.4%), 제약사 549건(35.6%), NIH 등 정부 주도 47건(3%)이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백신 ‘BNT162’의 임상 3상 중간결과 나타난 90% 이상의 유효성에 대해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미국 모더나와 국립알레르기·감염연구소(NIAID)가 공동개발한 ‘mRNA-1273’의 임상 3상 중간결과에서 94.5% 이상의 예방효과 가능성이 나타나자 백신 출시가 임박한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16일 기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한 코로나19 임상시험계획은 28건으로, 전월 대비 치료제 임상이 24건에서 26건으로 2건 증가했다. 치료제 임상 전월 대비 2건이 추가 종료돼 현재 총 18건이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