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 남동 등 구도심 도시재생 115억 확보
주거환경 개선·청년창작소 조성
2020년 11월 09일(월) 00:00
진도군은 진도읍 일원이 국토부의 2020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내년부터 3년간 총사업비 115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된 진도읍 성내·남동·쌍정·교동리 일원은 오랫동안 인구감소와 건축물 노후화로 주거재생과 기초생활 인프라 부족, 마을 공동체 회복 등이 시급한 지역이다.

그동안 도시재생지원센터를 설립, 주민 교육·홍보, 전문가 자문 등 주민과 자치단체 등 여러 지원조직이 협력해 지역 내 사업을 발굴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을 위해 노력했다.

사업 선정으로 ▲옥주길 활성화 사업 ▲남동골 주거환경 개선사업 ▲아라리청년창작소 조성 ▲정주 여건 개선과 마을 경관 되살리기 등 다양한 사업이 추진된다.

진도군은 지난해에도 국토부 ‘도시재생 인정사업’에 선정돼 64억원을 확보한 데 이어 이번에 추가로 115억원을 확보해 진도읍 도시재생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진도군 관계자는 “진도읍 활성화를 위한 여러 사업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진도 구도심이 새롭게 태어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도=박현영 기자 h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