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의도 브리핑] 서삼석 “해수욕장 275곳 중 53곳 편의시설 없어”
2020년 10월 26일(월) 22:20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은 26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2020년 9월 기준 해수욕장 편의시설 설치현황’에 따르면 전국 275개의 해수욕장 중 15개 항목 편의시설이 단 한 개도 설치되어 있지 않은 곳이 53개에 달했다. 모두 갖춘곳은 대천해수욕장이 유일했다”고 지적했다.

시설별로는 임산부휴게시설과 매표소 등에 대한 미설치율이 99%로 가장 높았고 ▲유도 및 안내설비(96%) ▲계단 또는 승강기와 경보 및 피난설비(94%) ▲점자블록(91%) ▲복도(84%) ▲샤워실(82%) ▲소변기(77%) ▲세면대(75%) 순으로 편의시설 설치가 미흡했다.

구체적 규정이 없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해수욕장관리법’ 제3조에서는 장애인등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할 것을 명시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가이드 라인이 없어 설치된 시설도 효율성이 떨어져 제구실을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