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불안하지만 믿고 맞아야죠”…병·의원 독감 접종 행렬
만 62세~69세 독감 백신 무료접종 시작
2020년 10월 26일(월) 21:05
인플루엔자 백신 무료접종 대상자가 만 62세부터 69세까지로 확대된 26일 광주시 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가 독감 예방 접종을 받기 위한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독감 백신 접종 부작용 논란에도, 만 62~69세 대상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 접종이 시작되면서 정부의 권고를 믿고 찾은 대상자들이 크게 몰리면서 접종기관은 하루종일 북적됐다.

광주시 서구 농성동 한국건강관리협회 광주·전남 지부에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시작된 만 62세부터 69세 대상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맞으려는 시민들이 몰려 장사진을 이뤘다. “아픈 데 없으면 안 쓰고 공란으로 비워놔둬 되죠?”, “60세가 안되는데 온 김에 여기서 유료로 접종 받아도 되는 거죠?”

독감 백신을 맞으려는 시민들은 1시 훨씬 전부터 건강관리협회 광주·전남 지부 앞에 길게 줄을 섰고 1층 로비는 접종 전 문진표를 작성하며 이것저것 물어보는 어르신들로 소란스러웠다.

26일 오후 6시 현재 전국적으로 독감 백신 접종 뒤 사망자는 모두 59명. 광주·전남에서도 9명이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숨졌다.

접종 자체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진 상황이지만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이 매우 낮다는 게 보건당국 입장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계절 독감은 국내에서만 매년 3천여 명이 사망하는 위험한 감염병으로, 접종의 이익이 부작용보다 훨씬 크다”며 “방역당국과 전문가의 평가를 신뢰하고, 안전수칙을 준수하면서 예방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보건 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내린 결론과 발표를 신뢰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장에서 만난 시민들도 정부 발표를 신뢰한다고 했다.

이날 만난 이길현(64·광주시 서구 양동)씨는 “올해부터 무료 접종 대상자가 돼 접종을 받으러 왔다.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사례가 여러 차례 보도 됐지만, 정부에서도 믿고 접종을 해달라고 말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접종을 마치고 나온 한경태(65·광주시 남구 월산동)씨 부부는 “접종을 받으러 간다고 하니 자녀들이 걱정을 하긴 했지만,우린 지병도 없고 오히려 접종을 받는 게 안전한 것 같다”고 말했다.

무료 접종 대상자 뿐 아니라 20~30대 젊은층도 눈에 띄었다.

남편과 함께 문진표를 작성중이던 이화경(30·광주시 서구 풍암동)씨는 “성인이 된 후에는 처음 받는 독감 예방 접종”이라며 “남편과 함께 건강검진 차 방문했는데, 코로나도 유행이고 해서 예방접종도 함께 받으려 한다”고 말했다.

정모(29)씨도 어머니와 협회를 찾아 예방접종을 마쳤다. 정씨는 “어머니도, 나도 무료 접종 대상자는 아니지만 날도 추워져 늦었지만 예방 접종을 받았다”고 말했다.

접종자들이 몰리며 이날 건강관리협회가 준비한 500명 분량의 독감 예방 백신은 3시간 만에 동났다. 접종 부작용 논란으로 찾는 이들이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느긋하게 왔던 일부 시민들은 발걸음을 돌려야만 했다.

독감 접종을 맞기 위해 병·의원을 찾는 시민들 발길도 꾸준히 이어졌다. 광주시 동구 충장로 한 이비인후과는 오전에 24명의 시민들이 찾았고 북구 한 내과에서도 오전에만 30명이 접종을 받았다.

광주시는 지난 23일 기준으로 무료 접종 대상자인 62세 이상 어른신들의 경우 25만 4669명으로, 이들 중 11만 320명(43.3%)이 접종을 마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광주시는 시간이 갈수록 접종자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남도도 18세 이하 어린이·임신부, 만 62세 이상 주민 등 무료접종 대상자 71만 4000여명 가운데 44만 2000여명(62%)이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곽은영 광주시 남구보건소장은 “건강 상태가 좋은 날 접종하고 평소에 앓고 있는 만성질환, 알레르기 병력 등을 예진 시 의료진에게 알려야한다”면서 “혈관이 수축되면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니, 몸을 따뜻하게 하고 접종을 받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