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강력 규탄…응분의 대가 치르게 할 것”
국민의힘 “문재인 정부 국민의 생명은 뒷전”
2020년 09월 24일(목) 19:40
연평도 인근에서 어업지도 중이던 공무원이 실종됐다가 북한에 의해 총격 살해된 것으로 24일 밝혀지자 정치권에선 여야를 막론하고 격앙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방부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은 뒤 “이번 사건은 남북 정상 간 합의한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될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기대하는 우리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며 “북한의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반인륜적 행위에 대한 사과와 책임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분노했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체포한지 6시간 10분 후에 사살한 것이라면 상부의 지시를 기다렸다는 것인데 과연 북한 최고지도부가 이를 몰랐을 리 없을텐데 어떻게 이런 행위를 할 수 있는지 천인공노할 일”이라며 “이건 명백한 범죄행위이자 살인행위다. 북측은 이에 따른 경위와 책임소재를 소상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등 야권은 이번 사건을 제2의 박왕자 사건으로 규정하고 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이날 “우리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한 사건인데도 정부가 이렇게 깜깜이로 모를 수 있는지 답답한 노릇”이라며 “그동안 핫라인 등 소통 채널은 허구였나”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북한은 박왕자씨 사건 때나 지금이나 변한게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21일 실종된 공무원이 피살됐다는 사실이 23일 대통령의 유엔연설 이후에 알려졌다는 점에 석연찮은 구석이 있다”면서 “정부가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 제안 이벤트에 국민의 생명을 뒷전으로 밀어 놓은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이 또다시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질렀다. 바다에 떠있는 사람을 총살하고 그 자리에서 기름을 부어 시신을 불태웠다”며 “김정은이 장성택을 참수해 당 간부들에게 전시했다는 것도 허언이 아닌 듯하다”고 북한을 성토했다.

탈북자 출신인 같은 당 태영호 의원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우리 정부는 북한에 공동조사단을 꾸릴 것을 촉구하고 사건을 명명백백히 밝혀 우리 국민의 의구심과 울분을 해소해야 한다”며 “지금은 종전선언 운운할 때가 아니라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부터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