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7일까지 연장
전국 확산세 진정됐지만 산발적 집단감염 등 위험요소 여전
28일부터 2주간 ‘추석 특별방역기간’…이번주 세부대책 발표
2020년 09월 20일(일) 19:35
광주 지역 코로나19 지역감염이 3일동안 ‘0’을 기록한 20일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정부가 20일 종료 예정이던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오는 27일까지 1주일 더 연장키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은 거리두기 연장 방침을 발표했다.

중대본은 최근 1주일간 비수도권의 확진자 수는 20∼4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면서 전반적으로 확산세가 진정된 것으로 보이지만, 확진자 규모가 급증할 요인이 존재해 거리두기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우선 다수 시·도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있고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의 비율도 높아 지역사회의 잠복 감염이 상존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수도권의 환자 발생이 여전히 많고, 1주일 뒤에는 추석 연휴(9.30∼10.4)가 시작되는 만큼 대규모의 이동이 예상되는 점도 큰 위험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비수도권에 대한 2단계 조치를 연장함에 따라 지금처럼 유흥주점과 콜라텍 등 ‘고위험시설’ 11종에 대한 운영 중단 조치 등도 그대로 유지된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임도 금지된다.

다만 이런 조치는 지방자치단체별로 지역의 방역 상황을 고려해 내용이나 적용 시점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를 확실하게 꺾기 위해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는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방역 수위를 한층 높이기로 했다. 추석 연휴 이후까지 방역의 고삐를 바짝 죄겠다는 취지다.

정부는 금주 중 추석 특별방역기간 관련 세부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최근 2주간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다.

다만 정부는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 수 없는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이 약 27%에 달하는 등 지역사회 내 ‘조용한 전파’가 이뤄질 가능성을 고려해 거리두기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중대본에 따르면 이달 6일부터 19일까지 국내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1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21명으로, 이전 2주간(8월 23일∼9월 5일)의 274.7명보다 153.7명 감소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확진자 규모가 확연히 줄어든 모습이다. 수도권의 1일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는 91.3명으로 이전 2주(208명)와 비교하면 116.7명 줄었다. 비수도권 지역 역시 같은 기간 66.7명에서 29.7명으로 확진자 수가 감소했다.

중대본은 “비수도권의 경우, 오늘 0시 기준 국내 발생 확진자 수가 17명으로, 어제 16명에 이어 이틀째 20명 이하”라면서 “전 국민적인 거리두기 노력으로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의 국내 환자 발생 수는 안정적으로 감소하는 양상”이라고 진단했다.

/박진표 기자 lucky@·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