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익산 ‘푸드플랜’ 짠다
푸드통합지원센터 설립 추진
시민 의견 수렴해 조례 제정
2020년 09월 18일(금) 00:00
익산시는 미래먹거리 생태계 구축을 위한 푸드플랜 수립에 주력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익산시는 푸드플랜의 가시화를 위해 (재)익산푸드통합지원센터의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재단법인 설립 근간이 되는 조례안은 현재 입법예고 중으로 오는 21일까지 시민 의견을 수렴해 조례안에 반영함으로써 이사회 구성 등 본격적인 조직 구성에 착수한다.

익산시는 성공적인 먹거리 선순환 시스템 구축을 위해 도심권 상설 직매장 구축과 농민가공 활성화, 학교·공공급식 확대, 민관거버넌스·사회적경제 활성화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로컬푸드와 공공급식 확대를 위해 고령농 등 중소농 조직화를 통해 다품종 소량생산, 연중공급이 가능하도록 기획생산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익산시는 그동안 지역 여건이 반영된 푸드플랜 수립을 위해 민관 협력 시스템을 마련해 소통하고 있다.

앞으로 먹거리위원회 구성 등 참여주체 간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위해 제도적 장치 마련에 나설 구상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푸드플랜을 통해 먹거리 선순환체계가 구축되면 소비자들은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섭취할 수 있고, 지역 내 일자리가 창출되며, 영세농에 안정적인 판로를 제공함으로써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등 다양한 효과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익산=유정영 기자 yj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