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발, 3단계 준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해 주세요”
광주시 북구 호소문
2020년 09월 11일(금) 00:00
광주지역 ‘코로나19’ 환자 중 절반에 가까운 확진자가 발생한 북구가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문인 광주 북구청장은 10일 ‘코로나19 관련 구민 여러분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3단계에 준하는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북구는 지난달 23일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이후 교회, 전통시장, 체육동호회 등을 통해 11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북구는 19개 대응반 729명의 전담인력을 투입해 현재까지 3만 1031명을 진단검사 했고, 6511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추석대목을 앞두고 광주를 대표하는 말바우시장 내에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감염원 차단에 매진하고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약속했다.

광주시에서도 3단계에 준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20일까지 연장했고,북구에 의료인력과 방역예산을 집중 지원하겠다는 약속과 추석 전에 지원 방안을 내놓겠다고 발표했다.

문인 북구청장은 “철저한 코로나19 대응과 함께 민생 경제 활성화에 광주시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보조를 맞춰 구민들의 근심과 걱정을 덜고 희망을 주는데 혼신의 힘을 쏟을 것”이라면서 “개인 방역 생활수칙을 반드시 지켜주고, 3단계 준하는 집합금지제한을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