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 내일밤부터 태풍 영향권…강풍·최고 300㎜ 비
2020년 09월 01일(화) 20:00
북상중인 제 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광주·전남지역에 매우 강한 바람과 비가 예상된다.

1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220㎞ 해상에서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시속 16㎞의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35hPa, 중심최대 풍속은 시속 176㎞(초속 49m)다.

기상청은 ‘마이삭’ 북상에 따라 광주·전남내륙과 해상에 태풍 예비 특보를 발효했다.

이 태풍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상해 2일 저녁 제주도 동쪽해상을 경유한 후 3일 새벽 경상해안 부근을 지나 아침에 동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며, 2일 밤 11시 완도, 3일 새벽 1시 광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삭의 영향으로 광주·전남지역에는 3일 오전까지 매우 강한 바람과 비가 예상된다. 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광주·전남 50~150㎜, 전남동부권 등에는 100~300㎜의 많은 비가 전망된다.

2일과 3일 사이 예상최대순간풍속은 시속 72~144㎞(20~40m/s)로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2일 저녁부터 3일 아침 강수가 집중 될 것으로 예상되니 주택과 농경지 침수, 산사태 등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