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안군, 해안관광일주도로 ‘노을길’ 개통
천혜 갯벌·해송숲 어우러진 8.9㎞
2020년 08월 26일(수) 18:15
무안군이 최근 망운면 조금나루에서 현경면 봉오제까지 총 8.9㎞의 해안관광일주도로 ‘노을길’을 개통했다. <무안군 제공>
무안군은 국비 154억원을 지원받아 무안해안관광일주도로 ‘노을길’ 개설 공사를 5년만에 마치고 최근 개통했다고 26일 밝혔다.

‘노을길’은 도로폭 6~8m로 망운면 조금나루에서 현경면 봉오제까지 총 8.9㎞이다. 차도와 보도 6㎞, 보행자 전용도로 3㎞, 주차장 3개소가 설치돼 있다.

공간별로 만남의 길, 자연행복 길, 노을 머뭄길, 느리게 걷는길로 구성돼 있다.

특히 탄도만이 갖고 있는 천혜의 갯벌, 모래 해안과 송림숲, 노을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곳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조성된 첫 번째 도로로 ‘무안 해안관광일주도로 황토갯길 600리 그 첫 번째 길 Slow 1 느림행복 노을길’을 테마로 하고 있다.

무안군은 후속연계 사업으로 송림숲을 중심으로 한 ‘노을길’ 관광테마공원과 가로수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내년 이 사업이 완료되면 낙지전망대, 수변데크, 산책로, 가로수 길, 공원, 쉼터 등 편의시설과 체험시설이 설치돼 새로운 해안관광지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비대면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나홀로 징검다리 쉼터, 가족 해수욕장, 나만의 쌈지숲, 미니 캠핑장, 사색의 숲, 노을 포토존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무안군 관계자는 “공항, KTX, 고속도로 등을 통한 접근성이 높다는 장점을 살려 ‘노을길’에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내년부터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마라톤 대회, 걷기 축제, E-모빌리티 대회 등 한국판 뉴딜사업과 연계한 행사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안=임동현 기자 id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