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목포 통합땐 교육·문화·생활여건 개선”
10년 내 인건비 등 수 백억 절감·지역내 총생산 증가 전망
“도농 갈등·도시 편중 개발 등 쟁점 해결 방안 마련” 지적도
2020년 07월 13일(월) 00:00
지난 10일 목포해양대학교에서 ‘신안·목포 통합하면 무엇이 좋아지나’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목포=박종배 기자 pjb@kwangju.co.kr
“신안·목포 행정구역이 통합되면 이전보다 주민들의 교육·문화시설 이용 및 각종 생활 여건이 편리해질 것입니다.”

신안군과 목포시의 통합을 주제로 한 토론회가 지난 10일 열렸다.

신안미래연구원, ㈔목포포럼, 국립해양대학교는 이날 목포해양대학교 대강당에서 ‘신안·목포 통합하면 무엇이 좋아지나’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를 계기로 신안군과 목포시의 행정 통합 논의가 8년여 만에 다시 추진되면서 사회단체와 지역주민들의 관심이 뜨겁다. 그러나 그동안 6차례에 걸친 주민의견 조사 결과 반대 의견이 많았던 것을 감안하면 행정통합이 쉽지 않다는 회의적 시각도 있다.

이날 토론회는 조상필 광주전남연구원 초빙연구위원의 주제발표에 이어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토론자로는 박성현 목포해양대 총장, 김병록 목포대 교수, 최영수 세한대 교수, 강봉룡 목포대 교수, 강성길 전 신안포럼 대표 등 5명이 나섰고, 진행은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이 맡았다.

조 연구위원은 주제발표에서 행정구역 통합의 필요성과 추진 실태를 자율 통합 성공 사례인 창원·마산·진해를 소개했다.

조 연구위원은 “신안·목포가 통합되면 이전보다 주민들의 교육·문화 시설 이용 및 각종 생활여건이 편리해지는 등 생활 변화 모습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10년내 인건비는 252억원(13.5%), 물건비는 132억원(10.5%)의 절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인구규모와 소멸위험지수, 주민 1000명당 공무원수, 지역 내 총생산(GRDP) 등도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통합에 따른 도시·농촌 간 갈등 심화, 투자·개발의 도시 편중 등 문제점도 우려되는 만큼 해결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연구위원은 “목포시와 신안군의 통합에 따른 일반적인 쟁점사항은 사전 충분한 논의를 거쳐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 개편에 관한 특별법과 통합 추진공동위원회를 활용해 쟁점사항을 해결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목포시와 신안군, 무안군 등 무안반도 통합은 지난 1994년부터 6차례 시도됐으나 무산됐다. 이번 통합 논의는 그동안 반대하며 자체 시승격을 추진 중인 무안군을 제외한 채 진행하고 있다.

/목포=박종배 기자 pjb@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