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 청사 폐쇄 대비 행정업무 매뉴얼 마련
2020년 07월 09일(목) 20:10
코로나 19 사태로 잇따라 공무원들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홍역을 치르고 있는 전남도가 코로나 19를 비롯한 감염병에 대비한 행정 업무 매뉴얼 작성에 착수했다. 도청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청사가 셧다운되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한 민원 업무 처리, 전자 문서 결재 등 상황별 대응 시나리오를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9일 브리핑에서 “오전 간부 회의에서 공무원 감염병 확진에 대비한 업무 추진 메뉴얼을 마련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전남 30번 확진자(영암 금정면장) 발생 여파로 전남도청 세정과·일자리정책과·농업정책과 등 3개 부서가 폐쇄되면서 업무 차질이 빚어졌기 때문이다.

전남도는 이날부터 과장급(4급) 이상 공무원에게 휴대전화에서 행정문서를 결재할 수 있는 전자결제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려받고, 관련 업무를 숙지하도록 했다. 이른 시일 안에 결제가 필요한 서류는 휴대전화 앱을 이용해 결재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공무원들은 사무실 전화를 휴대전화로 착신전환해 민원인 불편을 덜기로 했다.

또 도청 공무원 확진으로 청사가 폐쇄될 경우 상황 유지를 위해 남겨둘 필수 근무 인력, 외부 임시 사무소 마련 등 감염 규모에 따른 대응 시나리오도 마련하기로 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수년 전부터 휴대전화나 노트북을 통해 전자 결재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 있었다”며 “도청 공무원 일부가 뜻하지 않게 코로나 19 확진을 받게 될 경우 도청사 폐쇄가 불가피하므로 이번 기회에 시범 운영을 하고, 코로나 19 뿐 아니라 장차 도래할지 모를 감염병에 대비한 행정 업무 메뉴얼을 만들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