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총리, 오늘 광주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2020년 07월 03일(금) 00:00
코로나 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이하 중대본)을 맡고 있는 정세균<사진> 국무총리가 3일 광주를 방문해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다.

최근 광주에서 사찰과 오피스텔 등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정 총리가 직접 광주로 내려와 중대본 회의를 여는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2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광주를 방문해 이용섭 시장을 면담한 뒤 8시부터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중대본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정 총리와 이 시장, 김종효 행정부시장, 김광휘 기획조정실장, 정민곤 안전실장 등이 참석해 최근 광주에서의 코로나 19 확산에 대한 현황과 향후 대응 상황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지난 2월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이 기승을 부릴 때도 3주간 대구에서 중대본 회의를 여는 등 코로나 19 방역을 현장에서 진두지휘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앞서 지난달 17일 광주와 전남을 방문하기로 했지만,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소 폭파에 따라 일정을 축소했다. 당시 광주를 방문해 코로나 19 모범 방역 체계 등을 보기로 했지만, 이를 취소하고 전남 영광군 대마전기자동차산업단지에서 열리는 전남 규제자유특구 투자협약식만 참석했다.

앞서 정 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데 대해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해 감염이 계속된다면 정부는 불가피하게 종교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고 강력한 제한 조치를 시행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구·경북에서 값비싼 교훈을 얻었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