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 해안일주도로 등 SOC개발 속도 낸다
도로망 확충·하천 정비 등 6개 사업
2024년까지 1800억원 투입
쏠비치 연계 관광객 유치 기대
2020년 06월 11일(목) 17:30
진도군이 2024년까지 1800억원을 투입해 SOC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국도18호선 도로 확장 공사 현장. <진도군 제공>
진도군이 해안 일주도로 건설 등 SOC(사회간접자본) 개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쏠비치와 연계한 관광객 유치와 함께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투자다.

11일 진도군에 따르면 군은 국도18호선(포산∼서망) 도로 확장 공사, 국도18호선 위험도로 개선사업(9건), 해안일주도로 개설사업(2건), 군도·농어촌도로 정비사업(18건), 지방하천 정비(4건) 등 6개 사업에 2024년까지 1800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리조트 ‘쏠비치 진도’ 개장과 함께 관광객들이 크게 늘면서 진도의 커다란 성장 동력이 될 해안 일주도로 건설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해안 일주도로는 전체 14.4㎞ 가운데 9㎞는 개설했고, 5.4㎞는 2022년 완료 예정이다.

지방도 803호선 가치∼와우구간 2.0㎞와 마사∼가학구간 8.5㎞, 지방도 801호선 내동∼마사구간 0.5㎞ 개설을 위해 전남도와 협의 중이다.

해안 일주도로 개설 사업이 완료되면 리아스식 해안과 뛰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많은 섬 등 외국의 유명 관광지에 절대 뒤지지 않는 아름다운 관광코스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로망 확충 사업인 25개 도시계획도로 건설사업은 18곳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오는 2022년 상반기 공사를 마칠 계획이다.

조금삼거리~오리정삼거리(1.54㎞) 구간, 철마광장~아리랑사거리(850m) 구간, 쌍정~남동(847m) 구간은 개통됐다. 내년까지 사정리 도시계획도로 등 5개 구간 약 2㎞가 개통된다. 도시계획도로 개통은 교통 불편 해소는 물론 진도읍 소재지 사회기반시설 확충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름철 장마에 따른 풍수해로부터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방하천 정비사업도 착실히 추진 중이다. 총 길이 3.8㎞ 사업비 244억원이 투입된 의신천 지방하천정비공사는 지난 2017년 시작해 배수구조물 37개를 비롯해 교량 기초공사를 마쳤으며, 올해 말 완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진도군 관계자는 “각종 SOC 사업을 차질 없게 완료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서남해 대표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확실한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진도=박현영 기자 h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