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군산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전국서 쓴다
‘광고료·수수료 없는 앱’ 이재명 경기지사 상표 사용 요청에 승낙
군산시 “소상공인 아픔 함께 분담해야”…전국 지자체 확산 기대
2020년 04월 07일(화) 18:00
군산시가 전국 최초로 개발한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상표를 전국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게 됐다.

7일 군산시에 따르면 강임준 시장은 자체 개발한 공공배달앱의 브랜드 ‘배달의 명수’를 소상공인들을 위해 전국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강 시장은 이재명 경기지사와 대화를 통해 ‘배달의 명수’라는 군산의 대표브랜드를 전국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소상공인들의 아픔을 함께 분담할 것을 약속했다.

실제 군산시에는 전국 100곳이 넘는 지자체가 벤치마킹을 위해 ‘배달의 명수’와 관련한 문의를 해왔다. 군산시는 적극 협조해 공공배달앱이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군산시가 지난달 13일 출시한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는 지난 5일까지 20여일 동안 처리한 주문 건수는 모두 6937건으로 1억6600여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 앱에 가입한 군산시민도 첫날 5138명에서 출발해 지난 5일 현재 2만3549명으로 4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출시일 이후 가맹점 신청이 급증하며 입점 준비중인 업체 또한 증가해 군산시가 애초 기대했던 것보다 빠르게 시장에 안착하고 있다.

배달의 명수가 거대한 민간 배달 앱과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초반 질주’를 하는 것은 무엇보다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구조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소상공인은 민간 배달앱과 달리 이용 수수료와 광고료를 한 푼도 낼 필요가 없다.

군산시는 이를 통해 업소당 월평균 25만원 이상을 아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소비자들도 민간의 배달앱에서는 받아주지 않는 군산사랑상품권으로 결제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음식값을 10% 할인받는 혜택을 누린다.

군산시는 최근 민간 배달 앱이 사실상의 수수료 인상으로 소상공인의 반발을 사고 있어 ‘배달의 명수’ 시장 점유율은 갈수록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 시장은 “가맹점 입점 신청과 소비자의 가입이 꾸준히 늘고 있어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조짐을 보인다”며 소상공인들의 아픔을 함께하기 위해 전국 어디든 배달의 명수라는 이름의 앱을 사용하고 싶다면 부담 갖지 말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국에서 연계된 서비스를 함께 할 수 있다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전국 모든 소상공인이 함께 힘내서 이 어려운 시기를 이겨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군산=박금석 기자 nogus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