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린이·청소년 책
2020년 02월 28일(금) 00:00
▲동네에서 제일 못된 아이 = 우리 주변에 한 명쯤은 존재하는 심술쟁이 아이에 대한 이야기다. 어느날 유령이 심술쟁이에게 아이들을 괴롭히는데 힘을 합치자고 제안하지만 심술쟁이의 심술탓에 유령들마저 모두 달아난다. 이런 심술쟁이가 과연 친구들과 사이좋게 지낼 수 있을지, 교우 관계를 시작하는 어린이들에게 친구의 의미와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하는 책이다.

<위즈덤하우스·1만3000원>

▲난 그냥 나야 = 초승달이 손톱 모양을 한 것은 동그란 보름달이 되기 위해서가 아니라는 이야기로 시작된다. 우리는 태어났을 때엔 누구나 있는 그대로의 자기 모습에서 출발하지만, 세상을 살아가면서 점차 사회의 요구에 맞춰 자신을 변화시키다보면 온전한 ‘나’를 잃어버린다. 책은 성장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과정 그 자체도 더욱 가치있는 것임을 알려준다.

<바람의아이들·1만3000원>

▲미생물은 힘이 세! 세균과 바이러스 = 세균 삼총사를 통해 우리에게 도움이 되거나 해로운 세균,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다양한 미생물의 세계를 이야기한다. 세균 나라 삼총사가 지구를 정복하러 왔는데 삼총사의 존재를 안 사람들은 세균과 바이러스를 죽이는 약을 개발했다. 삼총사는 어떻게 될까? <지학사 아르볼·1만1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