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익산시, 군복무 청년 ‘상해보험’ 들어준다
현역병·의경 등 2500명 대상 일괄 부담
2020년 01월 17일(금) 00:00
익산시가 올해부터 군복무 청년들을 위한 상해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

군복무 청년 상해보험은 현역병으로 군복무 중인 익산시 청년을 대상으로 한다.

군복무 중 불의의 사고로 인한 상해를 종류에 따라 보상해 주기 위해 도입됐다.

시는 지난해 조례 제정과 상해보험 가입을 위한 예산확보 등 제도 시행을 위한 준비를 마쳤으며 1월 중 보험사를 선정해 보상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익산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군복무 중인 청년으로 현역병(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상근예비역, 의무경찰, 의무소방원이다. 직업군인은 제외된다.

상해보험이 시행되면 약 2500명 정도가 수혜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험은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청년들이 입영과 동시에 자동 가입되고 전역하면 자동으로 해제된다.

보험료는 시에서 일괄 부담한다.

또 군복무 중 휴가나 외출을 했을 때 입은 상해도 보장을 받을 수 있으며 타 보험에 가입돼 있어도 중복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익산=유정영 기자 yj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