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음달부터 한국감정원서 주택청약 받는다
부적격 당첨 줄어들 듯
2020년 01월 10일(금) 00:00
다음달부터 주택 청약 업무를 금융결제원이 아닌 한국감정원에서 수행한다. 새 청약시스템이 가동되면 사전에 자격 검증을 할 수 있어 부적격 당첨자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주택청약 업무를 금융결제원에서 한국감정원으로 이관하는 내용의 주택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본회의를 거쳐 정부 이송, 국무회의 의결, 관보 고시 등 절차를 거치면 이달 하순께 개정안이 공포·시행된다.

이달 하순께 개정안이 시행되면 한국감정원은 예정대로 금융결제원으로부터 청약통장 가입자들의 개인정보를 넘겨받고, 모의 테스트를 거친 뒤 청약통장 가입 여부, 청약 순위 확인 등의 금융업무까지 정상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앞으로 한국감정원은 2500만개가 넘는 청약통장 정보를 관리하면서 입주자의 자격, 주택의 소유 여부, 재당첨 제한 여부, 공급순위 등을 파악하고 다음 달부터 새로운 청약시스템을 가동해 순위 접수를 한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