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익산시, ‘백제무왕’ 소재로 도시 조성
백제왕궁·미륵사지 등 유적 6곳 정비
2019년 12월 10일(화) 04:50
익산시가 ‘백제 무왕’을 소재로 ‘역사가 살아 숨 쉬는 무왕도시 익산’ 조성에 주력한다.

익산시에 따르면 무왕도시 조성을 본격화하기 위한 세부 추진계획을 마련해 단계적으로 진행한다.

시는 백제 무왕과 관련된 유적을 체계적으로 정비하고 백제왕도로서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 학술분야 기반을 강화한다.

시는 백제왕궁과 미륵사지, 무왕릉 등 6곳의 백제왕도핵심유적을 대상으로 약 360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38년까지 단계별로 정비를 실시한다.

또 복원에 한계가 있는 유적은 ICT기술을 활용한 가상복원을 추진한다.

더불어 국내·외 학술교류를 강화하고 세계유산도시 간 교류를 강화하는 등 백제왕도로서의 기반을 공고히 한다.

특히 무왕과 관련된 역사문화자원 콘텐츠 개발과 활용방안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

시는 오는 2020년 1월부터 무왕 관련 유적을 활용해 익산문화재 야행과 백제무왕 천년별밤 캠프, 생생문화재 사업 등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시민들에게 ‘무왕 도시’이미지를 적극 알리기 위해 주요 거점 지역에 역사문화공간을 조성한다.

아울러 서동·국화축제, 문화재야행 등에 무왕의 이야기를 접목시켜 역사적 의미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현재 무왕과 관련된 스토리텔링 자원은 서동선화의 사랑이야기를 담은 서동요, 삼국유사에 담긴 탄생설화, 금마저 천도 이야기 등이 있다.

/익산=유정영 기자 yj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