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능 이의신청 344건…‘불수능’ 작년보다 600건 줄어
2019년 11월 20일(수) 04:50
지난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답에 대한 이의 제기가 344건 접수됐다.

19일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14일~18일 총 344건의 이의신청이 접수됐다.

‘불수능’ 여파로 이의신청이 역대 가장 많았던 지난해 991건에 비해서는 크게 줄었다. 올해 접수된 이의신청 중 시험운영에 대한 불만 등 민원을 제외한 순수 이의신청은 236건이었다. 총 91개 문항에 대한 이의가 있었다.

영역별로 보면 사회탐구가 117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국어 101건, 과학탐구 53건, 영어 37건, 수학 24건, 직업탐구 7건, 제2외국어·한문 3건, 한국사 2건 순이었다.

가장 많은 이의신청이 제기된 문항은 국어 21번으로, 총 29건이 접수됐다. 고전가사 ‘월선헌십육경가’와 권근의 ‘어촌기’ 가운데 10곳에 밑줄을 그어놓고 적절하지 않게 해석한 것을 고르는 문제였다.

사회탐구에서는 ‘생활과 윤리’ 과목 10번 문제에 대한 이의신청이 많았다. 분배의 정의에 대해 다르게 생각하는 두 사상가를 제시하면서 사상가의 입장으로 적절한 문항을 고르는 문제였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