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복솜털’ 등 국내 미기록 해조류 3종 발견
조태오 조선대 교수 환경생물학회지에 보고
‘전복솜털’‘실솜말’‘바늘점말’ 한국 생물 종목록에 추가
2019년 11월 05일(화) 04:50
조태오 조선대 생명공학과 교수가 유전자 분석 등으로 발견한 전복솜털, 실솜말, 바늘점말(왼쪽부터) /연합뉴스
조태오 교수






조선대학교 조태오 생명공학과 교수가 한국 미기록 해조류 3종을 발견하고 환경생물학회지 최근호에 보고했다.

4일 조선대에 따르면 조태오 교수는 지금까지 우리나라 어느 곳에서도 서식사실이 알려지지 않았던 해양생물 미기록 3종을 유전자분석과 형태분석을 통해 확인했다.

조 교수는 이들 종을 각각 ‘전복솜털’·‘실솜말’·‘바늘점말’로 새롭게 지칭하고, 우리나라 생물 종목록에 추가했다.

전복솜털은 전복 패각이나 다른 해조류에 붙어 2cm까지 자라며 사상형의 엽체들이 가지를 내지 않고 뭉쳐서 자란다. 이 종은 미국과 칠레에서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우리나라 부안군 변산반도와 포항에서도 생육하는 것으로 최근 조사됐다.

실솜말은 엽체가 10cm까지 자라며 실모양의 타래를 이루며 뭉쳐서 바위나 다른 해조류에 부착되어 자란다. 작은 가지가 직각을 이루며 나누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에 그리스와 일본에서 보고됐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추자도, 동해시, 제주, 부안 등 전 해안에 생육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늘점말은 1cm까지 자라며 배양시 사상의 엽체들이 뭉쳐서 구형을 이룬다. 우리나라 울진에서 생육하는 것으로 처음 확인됐다.

이들 미기록 갈조류들은 해양에서 먹이생산과 순환, 그리고 해양생물군집을 풍성하게 하는데 기여하고 있으며, 특히 전복솜털은 전복의 먹이로 알려져 있다.

한편 조태오 조선대학교 교수는 해양수산부 지원으로 해양갈조식물기탁등록보존기관을 운영하며,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해양갈조식물자원의 확보와 소재개발과 활용에 힘을 쓰고 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