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행중 교통사고 사망자 65세 이상 노인 비율 상승 병원·시장주변 사고 잦아
2019년 10월 22일(화) 04:50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노인 비율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행정안전부가 최근 5년(2014∼2018년)간 교통사고 사망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만 65세 이상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4년 48.1%에서 2018년 56.6%로 꾸준히 상승했다.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4년 1910명에서 2018년 1487명으로 22.1% 줄었지만, 노인 보행 중 사망자는 같은 기간 919명에서 842명으로 8.4% 감소하는 데 그쳤다. 노인 교통사고가 가장 잦은 장소는 병원과 시장 주변이었다.

행안부와 도로교통공단이 지난해 반경 200m 이내에서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3건 이상(사망사고 포함 시 2건 이상) 발생한 529곳의 사고 2156건을 분석한 결과 병원 주변이 654건(30.3%)으로 가장 많았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