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선관위도 칼 빼든 광주 광산 ‘선거 범죄’
2019년 10월 21일(월) 04:50
21대 총선이 5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입후보 예정자들의 물밑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광주시 광산갑 지역구의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불·탈법 모집이 바로 그러한 예다. 이에 대해서는 이미 민주당 광주시당이 전수조사에 나선 바 있다.

한데 이번에는 선관위가 칼을 빼들고 나섰다.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최근 광산갑뿐만 아니라 서구갑 선거구까지 ‘관심 지역구’로 지정했다. 관심 지역구로 지정한다는 것은 선제적 예방·단속 활동과 단속 역량을 집중한다는 뜻이다. 선관위는 이 지역에서 선거 범죄 정보 수집을 강화하고 맞춤형 예방 활동을 집중해서 전개할 방침이다.

이처럼 광산갑은 지난 7월까지 신규 모집된 1만여 명의 권리당원 중 9000여 명이 전수조사를 받는 것은 물론 관심 지역구로까지 지정됨에 따라 내년 총선 판세에도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선관위는 광주 8개 지역구를 대상으로 위법 행위 발생 빈도 등을 종합한 결과 서구갑은 입후보 예정자들의 인지도 제고 활동이 활발히 진행되는 등 전반적인 측정 지표가 가장 높았으며 광산갑의 경우 불법 권리 당원 모집 등의 위반 행위 신고와 제보가 빈번, 선거 과열 징후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 지역 한 정치 관계인이 제출한 권리당원 입당원서 수십여 장의 필체가 동일해 광주시당이 경고를 했으며, 한 주소지에서 무더기로 입당원서가 제출되는 경우도 많았다. 심지어는 충청도와 경기도 등지에 주소지를 둔 일부 유권자들이 광주시당에 전화를 걸어 “나도 모른 채 권리당원으로 신청됐다”고 항의한 일도 있었다고 한다.

우리는 앞서 이 난을 통해 과열 경쟁에 따른 불·탈법 당원 모집 등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관련법에 따라 고발하는 등 엄중 조치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이뿐만 아니다. 앞으로 발생 가능한 공천 관련 금품수수 등 모든 중대 선거범죄에 대해서도 철저히 단속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