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년도시 무안, ‘영드림페스티벌’ 개최
25~27일 남악신도시 중앙공원 일원…공연·체험행사 등 진행
일자리박람회 열고 팝페라 가수 임형주 출연·명사초청 강연도
2019년 10월 21일(월) 04:50
무안군은 ‘2019 무안 영드림(Young Dream) 페스티벌’<포스터>이 25일부터 27일까지 삼향읍 남악신도시 중앙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전남도 17개 군 중에서 청년(19~45세)인구가 가장 많은 무안군에서 열리는 ‘무안 영드림 페스티벌’은 청년(Young)들에게 새로운 꿈(Dream)을 키워주고, 서남권의 중심도시로 도약하고 있는 ‘청년도시 무안’이란 비전을 새겨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페스티벌은 25일 첫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3일간 다양한 프로그램과 공연 및 체험, 연계행사 등이 진행된다.

개막식에서는 청년도시 무안을 선포하는 개막퍼포먼스와 인기가수 휘성, 몽니, 신현희, 신지 등이 출연하는 가을밤의 힐링 휴 콘서트가 열리고, 마지막으로 밤하늘을 수놓을 불꽃쇼가 펼쳐진다.

26일 둘째 날에는 유명작가인 언어천재 조승연 작가의 명사초청 강연과 대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무안군 일자리박람회가 준비돼 있다.

또 전국 청소년의 끼와 재능을 펼치는 K-POP 커버댄스 대회, 유명가수 벤, 데이브레이크, 비보이 진조크루가 출연하는 영드림 콘서트 등의 행사가 진행된다.

축제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팝페라 가수 임형주가 출연하는 명사초청 강연, (사)K-뷰티산업협회가 주관하는 K-뷰티 경연대회와 퍼포먼스, 음악을 사랑하는 전국 청년들이 참여하는 청춘가요제가 펼쳐지며, 가요제 축하공연으로 유명가수 거미와 닐로(Nillo)가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특히 눈길을 끄는 행사와 프로그램으로는 4차 산업 체험존, 청년홍보부스, 딱지 배틀그라운드 3가지를 꼽을 수 있다.

4차 산업 체험존은 드론, 3D프린터, AI(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평소 접해보기 어려운 다양한 4차산업 기술들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연계행사로 김대중광장 일원에서 진행된다.

27일 운영되는 청년홍보부스는 무안 지역과 타 지역에서 활동하는 청년 활동가·창업가·브랜드, 대학동아리 등의 활동사항들을 홍보하는 프로그램으로 청년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브랜드 등을 볼 수 있다.

딱지 배틀그라운드는 지역의 각 대학 학생대표들이 장학금을 두고 펼치는 딱지치기 대회로 참여하는 학교 모두 장학금을 받아갈 수 있으며, 행사를 통해 각 대학 학생간의 교류도 추진될 예정이다.

청년들과 함께 다양한 연령의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무안군 관계자는 “무안 영드림 페스티벌은 지역청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끼와 재능을 펼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남악신도시 상권 활성화와 군민화합을 목표로 기획됐다”면서 “올해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앞으로 매년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무안=임동현 기자 id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