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대 학생들, 해외 우수대학서 신기술 배운다
4차 산업혁명시대 역량 강화 ‘글로벌 챌린지’ 시행
2019년 10월 15일(화) 04:50
광주대학교(총장 김혁종)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해외 신기술을 배울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광주대는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대학혁신지원사업 국제화 역량 강화 프로그램인 ‘2019 글로벌 챌린지’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글로벌 챌린지에 참가하는 학생들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보유한 해외 우수 대학과 산업체 교육실습 과정 등에 참여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재학생들의 국제화 역량을 체계적으로 향상하고 기업이 요구하는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해 마련됐으며, 임상지도교수를 포함해 6명 이내로 팀을 구성해 오는 21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광주대는 지원팀 가운데 총 6팀~8팀을 최종 선정, 아시아팀과 非아시아팀으로 나눠 예산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평가기준은 ▲창의성과 도전정신 ▲문제의식의 명료함 ▲지원서 작성의 구체성과 성실성 등이다.

한편 광주대는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 결과 최상위 등급인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유망기술·혁신성장 선도 기술 분야의 교육과정 개발과 미래형 캠퍼스 구축 등 대대적인 교육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