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군산시, 30년 이상 영업 ‘전통명가’ 11곳 인증서 교부
2019년 10월 15일(화) 04:50
군산시가 도소매·음식업종에서 30년 이상 영업을 이어온 ‘전통명가’ 업체를 선정해 10일 인증서 교부식을 가졌다.<사진>

군산 전통명가는 지역의 역사와 이야기를 간직한 장수 업체를 발굴해 추가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 8월과 9월 두달간 17개 업체의 신청을 받아 1차 서류평가와 현장평가, 2차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11개 업소를 선정했다.

군산 전통명가는 ▲국일식당(아구탕, 복탕) ▲대영장식지물총판(벽지, 장판) ▲멧돌방식당(평양냉면) ▲몽실정(꽃게장) ▲삼해건어물직판장(건어물) ▲서울누비(이불, 침구류) ▲이삭의상실(맞춤양장) ▲일도당인쇄(도장, 인쇄) ▲장미칼국수(칼국수) ▲전주우족설렁탕(우족탕, 해장국) ▲청원사(남성의류) 등이며, 업종별로는 도소매업 6곳과 음식업 5개소다.

시는이들 업소에 ‘군산 전통명가’ 인증현판과 함께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한 홍보마케팅, 1대1 맞춤형 컨설팅과 경영환경 시설개선(업체당 700만원) 등을 지원한다.

/군산=박금석 기자 nogus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