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농민도 농민수당 받는 길 열려
김익주 시의원 조례 발의
지역상품권으로 연 2회 지급
2019년 09월 15일(일) 17:42
 광주지역 농민도 수당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광주시 농민수당 지원조례안이 발의됐다.
15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김익주 의원(광산1)이 최근 대표 발의하고 17명의 의원이 공동으로 서명한 광주시 농민수당 조례안은 수당 지급대상과 시기, 금액, 방식, 환수조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농민수당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은 농업경영체의 경영주이거나 실제 경작 또는 사육하고 있는 농업인으로서 광주에 주민등록을 두고 1년 이상 농촌에 실제 거주한 사람으로 한정했다.
수당은 연 2회 지급하되 금액을 정하지 않고 광주시의 재정여건을 고려해 농민수당심의위원회에서 지급액을 결정토록 했다.전남과 전북지역 농민수당 지급 추이와 지급액 등을 비교하면서 결정할 수 있다.
광주 농민들이 수당으로 받은 돈을 외부로 유출하지 않도록 반드시 지역상품권인 ‘광주사랑카드’로 지급한다.
종합소득이 3700만원 이상이거나 보조금 등을 부정 수급한 사람, 가축전염병 예방법을 위반한 사람, 농지·산지와 관련된 불법행위를 한 사람은 농민수당을 받을 수 없도록 했다.
김익주 의원은 “내년부터 농민수당을 지급하기 위해 지자체들이 조례 제정을 서두르고 있고 농민단체에서도 주민청원 조례 제정운동을 전개하는 등 농민수당 지급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되고 있다”며 “광주 농민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농민수당 지급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농민수당 지원조례가 원안대로 시행되면 전체 1만380 농가 중에서 약 9000여 농가가 수당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전남 일부 지자체처럼 60만원씩 지원하면 연간 50억여원의 예산이 들어갈 전망이다.
/오광록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