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 29명 모집
2019년 09월 15일(일) 16:29
 광주시는 16일부터 광주 5개 자치구와 함께 하반기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자치구별 채용인원은 모두 29명으로 동구와 서구 각 4명이고, 남구 5명, 북구 9명, 광산구 7명이다.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은 자치구에 소속돼 세무공무원과 함께 소액체납자에 대한 전화납부 안내, 체납자 실태조사,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등 체납액 징수를 위한 보조 활동을 하게 된다.
 올해 하반기 활동기간은 16일부터 11월 중순까지로, 근무시간 및 기간은 자치구 실정에 따라 조정될 예정이다.
 앞서 광주시는 3월부터 5월까지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을 운영해 전화납부안내 및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24억4000만원, 체납차량 3293대의 번호판 영치로 총 37억5000만원을 징수한 바 있다. /김형호 기자 kh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