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용섭 시장, 민간공원 사업 비리의혹 압수수색 사과
2019년 09월 11일(수) 04:50
이용섭 광주시장이 민간공원 특례사업 비리 의혹 관련 검찰의 시청 압수수색에 대해 시민에게 사과했다. 검찰 수사로 진실이 규명되기를 바라는 한편 민간공원 특례 사업 또한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도 내놨다.

이 시장은 10일 “지난 5일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과 관련해 시청 일부부서에 대한 압수수색이 있었다. 시정의 책임자로서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머리를 숙였다.

이 시장은 이날 오전 간부회의에서 “우리 시는 지난해 11월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자 선정과정에서 불공정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심사과정의 공정성 및 관련 법규 준수 여부에 대한 자체 감사를 실시했다”며 “저는 11월 19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만약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지면 상응하는 처벌을 할 것이라고 밝혔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감사결과 지난 해 12월 민간공원 특례사업 2개 지구의 우선협상대상자가 바뀌는 상황이 발생했고, 저는 12월 20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부실평가 책임자에 대한 일벌백계를 지시했다”며 “이후 관련자에 대한 징계 조치(중징계인 정직 2명, 경징계인견책 7명)를 취하는 등 진상규명과 문책에 최선을 다해 왔다”고 설명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