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9조원대 F-16 전투기 66대 美, 대만에 판매 승인 中 대응 경고 속 갈등 고조
2019년 08월 22일(목) 04:50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0일(현지시간) 대만에 80억 달러(약 9조6천억원) 규모의 F-16 전투기 66대를 판매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이날 대만에 대한 80억 달러 규모의 F-16 판매 방안을 국무부가 승인했다고 의회에 공식 통보했다.

DSCA는 성명에서 “66대의 전투기, 75개의 제너럴 일렉트릭(GE) 엔진 및 기타 시스템을 판매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고 밝혔다.

DSCA는 “이번 판매는 미국의 국가, 경제 및 안보 이익에 도움이 되고 대만이 신뢰할 수 있는 방어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는 대만이 이번 계약으로 록히드 마틴의 최신형 F-16V 블록(Block) 70기종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F-16V는 F-16의 최신형인 블록 70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그러나 중국은 미국의 결정에 강력히 반발하며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혀와 향후 양국 갈등이 고조될 전망이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대만에 최신형 F-16 전투기를 판매하기로 한 것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한 행위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미국이 대만에 무기를 파는 행위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대 연합 공보를 심각히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