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반 마스크 인데…‘미세먼지 차단’ 허위광고·표시 무더기 적발
식약처 2개월 집중 점검 결과
2019년 07월 04일(목) 04:50
일반 마스크를 황사나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있는 것으로 허위광고한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특허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 쇼핑몰 169곳과 시중 유통 제품 50종을 대상으로 2개월간 집중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 437건, 품질·표시 위반 8건, 특허 등 허위표시 680건 등 1125건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식약처 점검결과 전체 5084건 중 허위·과대광고는 437건이었으며, 주로 일반 공산품 마스크를 황사나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있는 것으로 허위광고한 사례(404건)였다.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허가받은 사항과 다르게 과대광고한 사례(33건)도 있었다.

시중에 유통되는 보건용 마스크 50종을 수거 검사한 결과 품질·표시 위반 8건을 적발했으며, 위반 내용은 제조번호나 사용기한을 기재하지 않는 등 표시 부적합 7건과 성능시험 부적합 1건이 있었다.

식약처는 적발된 허위·과대광고 게시물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해당 쇼핑몰에 사이트 차단을 요청하고, 성능시험 부적합 제품은 회수폐기 및 행정처분, 표시 부적합 제품은 행정처분을 진행 중이다.

/김용희 기자 kimy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