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언론 독립성 우려…美기지반대운동 과도하게 규제”
UN 표현의 자유 특별 보고서
2019년 06월 06일(목) 04:50
유엔이 일본 언론의 독립성이 우려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5일 보도했다.

통신은 데이비드 케이 유엔 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이 일본에는 현재도 언론의 독립성에 우려가 남아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썼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2017년에도 일본의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위축됐다고 비판한 보고서를 작성한 바 있다.케이 보고관은 새로운 보고서에 지난 2017년의 보고서에서 권고했던 부분을 일본 정부가 대부분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도 넣었다.

지난 2012년 제2차 아베 정권 출범 이후 일본의 언론의 자유 수준은 급격히 낮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언론자유지수평가에서 일본은 2011년 32위였다가 올해 4월에는 67위로 하락했다.

한편 케이 보고관은 새 보고서에 일본 당국이 오키나와 미군기지 이전 반대 운동을 과도하게 규제하고 있다는 비판도 담았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케이 보고관은 보고서에서 일본 검찰이 후텐마 기지의 헤노코 이전 반대 운동 등을 해 온 야마시로 히로지오키나와 평화센터의장을 기소하고 법원이 유죄 판결을 내린 것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